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가 제공합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삼성전자, 국내 최대 20kg 용량 건조기 ‘비스포크 그랑데 AI’ 신제품 출시

건조기 대형화 추세에 맞춰 국내 처음으로 20kg 용량 도입
건조기 대형화 트렌드 선도… 17kg 이상이 매출의 60% 차지
핵심 부품 설계 효율화로 외관 사이즈 유지하면서 최대 용량 구현
에너지 효율 1등급 획득… 건조기 전 용량 1등급 달성

2021-10-28 17:29 출처: 삼성전자 (코스피 005930)

삼성전자가 ‘비스포크 그랑데 건조기 AI’ 신제품을 출시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0월 28일 -- 삼성전자가 국내 최대 건조 용량을 자랑하는 ‘비스포크 그랑데 건조기 AI’ 신제품을 28일 출시했다.

가정용 의류건조기는 2021년 10월 27일 기준 한국에너지공단에 신고 완료된 제품이다.

이 제품은 건조 용량이 20kg으로 이불 빨래까지 넉넉하게 건조할 수 있는 대용량 선호 트렌드를 반영해 탄생했다. 올해 1~9월 누계로 삼성전자의 국내 건조기 매출 비중에서 17kg 이상 대용량이 차지하는 비중은 60%에 달한다.

20kg 신제품은 열교환기의 콘덴서 전열 면적을 18%가량 확대하고, 습도 센싱 정밀도를 높이는 등 핵심 부품의 설계 효율화를 통해 외관 사이즈를 기존 최대 용량인 19kg 모델과 동일하게 유지하면서 건조 용량을 늘렸다. 이 덕분에 소비자들은 동일한 공간에 더 큰 용량의 건조기를 두고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이 제품은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획득해 삼성 그랑데 건조기 AI는 9kg에서 20kg까지 전용량에 걸쳐 1등급을 달성했다.

이번 신제품은 기존 비스포크 그랑데 건조기 AI의 장점을 그대로 이어 받았다.

독자적인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저온 제습’ 기술을 적용해 건조통을 빠르게 예열한 후 옷감 손상 걱정 없이 60℃ 이하로 제어함으로써 추운 겨울철에도 초고속 건조가 가능하다.

*한국 의류 시험 연구원의 검증을 받은 자사 시험 결과치. 외부 기온 24도 조건에서 건조 시간이 39분 소요되며, 기온 5도 조건에서는 건조 시간이 43분 소요된다(쾌속 건조 코스, 건조 정도 1로 설정, 시험포 DOE 5kg IMC 45%±1% 기준).

또한 △온습도 정밀 센서로 건조통 안팎의 온도와 습도를 고려해 최적의 코스로 건조하는 ‘AI 맞춤 건조’ △세탁실의 습기를 제거하는 ‘세탁실 공간 제습’ △건조통 뒷면에서 강력한 바람을 균일하게 내보내는 ‘360˚ 에어홀’ 등의 기능을 갖췄다.

이밖에 디지털 인버터 모터와 컴프레서에 대해 소비자가 제품을 사용하는 동안 고장이 나면 무상으로 부품 수리 또는 교체를 해주는 ‘평생보증’ 서비스도 제공한다.

디지털 인버터 모터와 디지털 인버터 컴프레서에 한해 기한 없이 무상 수리 또는 호환성 부품으로 무상 교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하며,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에는 없는 추가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다.

다만, 해당 부품 수리가 불가능한 경우에는 일정 기준에 따라 보상하며, 그 보상 기준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른 제품 품질 보증기간 이내 수리 불가의 경우와는 다름. 세부사항은 제품 보증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비스포크 그랑데 건조기 AI 20kg 제품은 그레이지·블랙·이녹스·화이트의 4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출고가는 174만9000원~189만9000원이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선제적으로 파악해 국내 건조기 시장에 최대 용량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왔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소비자가 삼성 건조기를 통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제품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개요

삼성전자는 반도체, 통신, 디지털 미디어와 디지털 컨버전스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리더다. 삼성전자는 디지털 어플라이언스 부문, 디지털 미디어 부문, LCD 부문, 반도체 부문, 통신 네트워크 부문 등 5개 부문으로 이뤄져 있다.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브랜드인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디지털 TV, 메모리 반도체, OLED, TFT-LCD 분야에서 세계 선두 주자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